대우조선, LNG운반선 수주... 올해 목표 30% 달성 이뤄
대우조선, LNG운반선 수주... 올해 목표 30% 달성 이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1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한 새로운 선형이 적용돼서 추진효율이 약 6% 개선
어드밴스드 부분재액화 시스템 탑재, 기화율줄어 선박 운영비가 절감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 제공=대우조선해양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 부터 대형 운반선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4일 오세아니지 지역 선부로부터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1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1년 하반기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에는 최근 개발한 새로운 선형이 적용돼서 추진효율이 약 6% 개선되고 어드밴스드 부분재액화 시스템 (A-PRS / Advanced Partial Re-liquefactionSystem)이 탑재돼 기화율도 줄어들면서 선박 운영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대우조선은 말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LNG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 잠수함 등 고부가가치 선종 위주로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LNG운반선 5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잠수함 3척 등 총 14척, 약 2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천만달러의 약 30%를 달성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