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KT '5G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KT '5G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5.1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첫 5G 테스트베드 구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5G(5세대 이동통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KT와 손을 손을 잡았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5G(5세대 이동통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KT와 손을 손을 잡았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기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5G(5세대 이동통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KT와 손을 잡았다.

경제과학진흥원은 14일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KT와 '경기도 5G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광용 경제과학진흥원 4차산업본부장과 이용규 KT 5G 플랫폼개발단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맞춰 스마트 디바이스 제작 공간인 판교 디바이스랩에 5G 테스트 환경을 제공해 5G 기술기반 스타트업 육성 및 경기도 5G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공공기관이 5G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 것은 경기경제과학원이 처음이다.

두 기관은 앞으로 ▲판교 디바이스랩 공간 내 단말기 제공 등 5G 서비스 이용환경 조성 ▲5G 기술기반의 창업문화 확산을 위해 스타트업 기업 발굴 및 시제품 제작 지원 ▲5G 서비스 테스트 공간 활용을 높이고 사용자간 네트워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 운영을 위해 힘을 합치게 된다.

이용규 KT 5G 플랫폼개발단장은 “이번 협약으로 테스트베드를 제공해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기업 및 개발자와 협력해 우리나라가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광용 경기도경제과학원 4차산업본부장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 시대를 열었지만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서는 많은 스타트업의 도전과 기술 경쟁력 강화를 이끌어야 한다"며 "앞으로 ㈜KT와 함께 최고의 5G 생태계를 조성해 5G 시대를 주도하는 기업들을 배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