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1400억원 규모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 수주
반도건설, 1400억원 규모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 수주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5.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자료=반도건설)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자료=반도건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반도건설이 지난 11일 오창과학단지 내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 프로젝트' 조합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청주 오창읍 각리 639-4번지 일대에 지하 4층~지상 25층, 7개동, 아파트 572세대와 판매시설, 체육시설을 짓는 주상복합 신축사업으로, 총 도급금액은 1400여억원이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59㎡ 250세대 △74㎡ 74세대 △84㎡ 248세대 총 572세대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타입으로 구성되며 올 하반기에 착공 예정이다.

교통여건은 오창IC과 서오창IC가 인근에 위치해 경부 및 중부고속도로 접근이 편리하고, 청주~세종간 연결도로 개통으로 세종시 접근도 용이해 우수한 교통망을 자랑한다.

특히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은 종합 스포츠 아파트 복합단지로 국제공인 규격(50m·8개 레인) 수영장과 최고급 피트니스센터, 편의시설을 비롯해 별동의 상업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반경 1km 이내 진동공원과 태실공원, 양청공원, 오창호수공원 등의 근린공원이 위치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고, 청원초와 각리초, 버봉초, 각리중, 청원고 등의 교육환경도 뛰어나다.

또, 500m 내에 홈플러스와 메가박스가 위치하며, 중앙종합병원 등 의료시설과 주민센터, 보건소, 우체국, 소방서 등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아파트 최고 25층과 별도 상업시설로 구성된 종합 스포츠 아파트 복합단지로써 인근 지역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업성 있는 곳을 면밀히 검토하여 전국적으로 재건축과 재개발, 지역주택조합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주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