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5G 시장 교란 주범은 통신사”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5G 시장 교란 주범은 통신사”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5.1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유통망은 고객의 개통 취소 및 항의 빗발쳐
대형유통망 및 특수채널로 인한 유통망 피해 사례 / 사진=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대형유통망 및 특수채널로 인한 유통망 피해 사례 / 사진=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5G 단말기 시장 과열 현상은 통신사에서 비롯됐다며 불법 보조금 조사를 촉구했다.

14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5G 단말기가 출시되면서 언론 등을 통해 불법 보조금이 역대급 살포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시장 혼란이 가열되고 있으며 그 주범으로 언제나 일반 대리점과 판매점이 지목되고 있다”며 “현장과 차별된 정책을 받고 있는 대형 유통망과 특수 마케팅 채널이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대형유통망(하이마트·전자랜드·디지털프라자 등)은 변조된 직원들의 인센티브 정책으로 상품권 등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불법을 일삼고 있다”며 “이 상품권은 재원 출처가 불투명해 통신사 재원인지, 대형유통망 재원인지 알 수도 없게 만들어 교묘하게 감시망을 피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통신사가 대형유통망에 차별된 수수료와 직원 파견 형식으로 일반 유통망과 동떨어진 지원을 하는 것을 알면서도 정부가 방치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협회는 “현재 일반 유통망에서 가입한 고객의 개통 취소 및 항의가 빗발치는 등 피해가 일어나고 있으며 상대적 박탈감 역시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대형유통망과 특수마케팅 채널에 대해 유통망 제보에 의한 방통위의 심도 있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