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미세먼지질병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미세먼지질병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5.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m미세먼지질병보험. /사진=교보라이프플랫닛생명
(무)m미세먼지질병보험. /사진=교보라이프플랫닛생명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국내 최초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은 지난 4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TOSS)와 함께 출시한 ‘(무)m미세먼지질병보험’에 대해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이 보험의 독창성과 유용성을 인정해 배타적사용권 6개월을 부여했다.

배타적사용권은 기존에 없던 창의적인 기능을 갖춘 신규 보험 상품을 출시한 경우 생명보험협회가 심사를 거쳐 일정 기간 동안 해당 보험사에 독점권을 주는 제도로 배타적사용권이 인정된 기간 동안은 타 보험사에서 동일 기능의 상품을 개발해 판매할 수 없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의 미세먼지질병보험은 미세먼지 농도와 연계한 신규 보험료 할인 제도를 도입했다.

한국환경공단에서 제공하는 대기환경 데이터를 기반으로 서울시 연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를 산출해 이와 연계한 보험료 할인 지표를 개발했다. 가입 시점과 경과년도에 공시하는 연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를 비교해 감소율에 따라 1년의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것이다.

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보험과 사회적 이슈 해결의 선순환 패러다임을 완성했다는 점과 미세먼지 관련 질병에 대한 보험료 할인을 통해 보장에 대한 한계 극복, 대기망, 질병보험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한 새로운 보험료 할인제도를 개발했다는 점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임성기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마케팅 담당은 “(무)m미세먼지질병보험은 미세먼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와 호흡기 관련 특정 질병을 보장하는 상품으로 든든한 보장은 물론 미세먼지 농도 연계 할인 제도까지 갖춘 미세먼지 특화 보험”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