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다빈치 로봇수술 5천건 달성’…비뇨기암 로봇수술 리더
분당서울대병원 ‘다빈치 로봇수술 5천건 달성’…비뇨기암 로봇수술 리더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5.1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화된 경험·차별화된 경쟁력…맞춤형 치료 선정
로봇 이용 신장부분절제술 누적·연도별 건수 독보적 기록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다빈치 로봇수술 5000건 달성' 기념 행사/제공= 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다빈치 로봇수술 5000건 달성' 기념 행사/제공= 분당서울대병원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 지난 13일 ‘다빈치 로봇수술 5000례(건) 달성 기념식’을 진행했다.

15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2007년 10월 다빈치 로봇수술 시스템을 도입, 세계적인 실력과 꾸준한 수술실적을 기록하며 올해 2월에 비뇨의학과 단독 로봇수술 시행 5000건을 달성했다.

단일기관 비뇨의학과의 로봇수술 5000건 기록은 국내 세 번째 성과로, 이는 로봇수술을 집도하는 각 의료진의 풍부한 경험과 술기의 완성을 방증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더욱이 로봇을 이용한 신장부분절제술의 경우 분당서울대병원은 누적수술 건수 및 연도별 건수에서 독보적인 기록으로 국내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전립선암 및 신장암 치료를 위한 로봇수술은 개복수술이나 복강경 수술과 비교했을 때 그 장점이 극대화 된다. 특히, 전립선암 수술은 좁은 골반강 내에서 시행되는 만큼, 개복수술이나 복강경 수술은 출혈량이 상당하고 의료진의 피로감도 피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로봇수술은 의료진 입장에서도 수술로 인한 피로도가 훨씬 적을 뿐 아니라, 확대된 시야 및 떨림 없는 섬세한 관절 움직임을 통해 출혈을 최소화하고 발기신경은 최대한 보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통해 종양의 완벽한 제거는 물론, 합병증 역시 최소화할 수 있게 한다. 일례로 근치적 전립선절제술 후 나타날 수 있는 합병증인 요실금이나 발기부전의 발병 역시 감소시킬 수 있다.

또한, 종양부위만 제거하고 남은 정상조직을 살리는 로봇 신장부분절제술과 같은 고난이도 수술의 성공률을 높이며, 남은 신장의 기능을 보존함으로써 환자의 여생과 삶의 질 측면에서도 상당한 이득을 주고 있다. 최근에는 방광암 및 요관암 수술에도 로봇수술의 도입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통증 및 재원기간의 감소, 상처의 미용적 측면 등 전체적인 부분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변석수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장(교수)은 “환자가 의료에 대한 충분한 정보력을 갖고 직접 치료방법을 선택하는 시대에 도래 한 만큼, 가까운 미래에는 의료의 개념이 환자 개개인에게 적용 가능한 맞춤의학 및 정밀의학으로 변화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가장 유리한 맞춤형 치료를 선정하고 질병의 완치를 이룰 수 있도록 전문화된 경험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지속해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