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PT 중개 서비스 O2O 플랫폼 ‘운동닥터’ 출시
LG유플러스, PT 중개 서비스 O2O 플랫폼 ‘운동닥터’ 출시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5.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800개 피트니스 센터 정보 제공
트레이너별 요금, 일정 등 정보 확인 가능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수) 밝혔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수) 밝혔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운동닥터는 빅데이터로 수집된 전국 4800여 개의 피트니스 센터의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로 고객이 트레이너 관련 정보를 찾고 트레이너가 회원을 유치하는데 소모하는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시켜줘 효율적인 상호 거래가 가능하도록 돕는다.

고객들은 운동닥터를 통해 트레이너별 이용 요금, 일정, 이미지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센터 및 트레이너와 안심번호를 통한 1 대 1 상담도 가능하게 된다. 특히 직접 검증한 트레이너 자격증과 수상 경력 등 신뢰성 있는 정보에 기반해 더욱 합리적으로 트레이너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트레이너들도 광고 전단지 제작이나 프로모션 활동의 번거로움을 줄이고 모바일로 간편하게 고객을 유치하는 기반이 마련돼 자신의 프로필을 비롯해 다양한 정보를 업로드하고 관리하며 손쉽게 신규 회원 모집에 나설 수 있게 된다.

김성환 LG유플러스 사내벤처팀 ‘위트레인’ 리더는 “국내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은 연 1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고, 트레이너 숫자는 2만5000명을 넘어섰다”며 “위트레인은 이처럼 잠재력이 큰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을 주도해 국내 대표 O2O 스타트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위트레인은 LG유플러스 사내벤처 1기 팀으로 올해 1월부터 TF 활동을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들이 사내벤처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사업 개발에 몰입할 수 있도록 1년간 별도 TF 조직으로 발령하고 있다. 또 ▲사내벤처 팀 당 최대 1억7000만원 예산 지원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별도 업무 공간 마련 ▲사내벤처 기간 동일한 급여·복리후생 및 성과급 지급 등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