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SK텔레콤 오픈 2019‘ 수익금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치매 문제 해결 나서
SKT, 'SK텔레콤 오픈 2019‘ 수익금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치매 문제 해결 나서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5.1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 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 시행
인천 지역 어르신들 대상 치매 예방 교육 실시
'행복 버디 기금'과 입장 수익금으로 운영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SK텔레콤은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을 활용해 인천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행복 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마케팅 그룹장, 김세원 인천시중구노인복지관장, 신준영 캐어유 대표(왼쪽부터)가 인천 중구노인복지관에서 ‘행복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 시행을 위해 협력을 약속하고 있는 모습. / 사진=SK텔레콤 제공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마케팅 그룹장, 김세원 인천시중구노인복지관장, 신준영 캐어유 대표(왼쪽부터)가 인천 중구노인복지관에서 ‘행복동행: 스마트 에이징’ 캠페인 시행을 위해 협력을 약속하고 있는 모습. / 사진=SK텔레콤 제공

행복 동행:스마트 에이징 캠페인은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SKY 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에서 열리는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선수들이 버디를 기록할 때마다 적립되는 ‘행복 버디 기금’과 입장 수익금을 통해 운영된다.

이번 캠페인은 SKT가 SK텔레콤 오픈 2019가 열리는 인천시 중구 내 노인복지관과 카이스트·SK사회적기업가센터 출신의 사회적 기업 ‘캐어유’와 함께 손잡고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치매 문제 해결을 위해 마련됐다.

SKT는 운영 기금과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고 캐어유는 노인 대상 디지털 복지 콘텐츠인 전문 치매 진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지자체는 장소 제공과 자원봉사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SKT는 지역 사회, 사회적 기업 등과 캠페인의 확대를 위한 협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캐어유는 캠페인의 전국적 확장과 치매 예방 교육 전문가 육성 사업을 추진하며, 인천시 중구 노인복지관과 인천시 중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고위험권 어르신의 후속 검사 및 치료를 연계할 계획이다.

오경식 SK텔레콤 스포츠그룹장은 “지역 사회가 겪는 사회적 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 사회적 기업과 행복 동행을 지속 시행하고 확장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