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지페어 뭄바이' 15일 개막... 인도시장 진출 '교두보'
'2019 지페어 뭄바이' 15일 개막... 인도시장 진출 '교두보'
  • 수원=김승환 기자
  • 승인 2019.05.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유망 중소기업 80개사 참가

[한국스포츠경제=김승환 기자]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의 ‘신남방 정책’ 중심지인 인도 시장 진출 교두보가 될 ‘2019 지페어(G-FAIR·대한민국우수상품전) 뭄바이’가 막을 올렸다.

15일 도에 따르면 이번 지페어 뭄바이는 현지시각 15일 오전 11시 뭄바이 소재 사하라스타호텔(Sahara Star Hotel)에서 개막돼 이틀동안 열린다.

개막식에는 박윤준 도 국제관계대사, 김동영 주 뭄바이 대한민국 총영사, 홍기영 코트라 뭄바이 무역관장,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등 국내 관계자를 비롯해 찬드라칸트 살룬케 인도중소기업연합회장, 산토쉬 만드레차 마하라슈트라주 산업 및 농업 상공회의소 회장 등 뭄바이 정부 및 경제계 주요인사 60여명이 참석했다.

지페어 뭄바이는 도를 비롯한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전시하고 사전 매칭된 바이어들과 1:1 상담을 진행하는 행사다. 

인도는 인구 세계 2위(13억4000만명), 경제 규모 7위의 경제대국으로서 7%대의 높은 경제성장을 이루며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뭄바이가 속한 마하라슈트라주는 인구 1억2000만명의 거대 시장이다.

도는 2009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 지페어를 개최하며 총 770여 개의 중소기업에 인도시장 수출 기회를 제공해왔다.

올해는 의료·건강·미용 제품 36개사, 전기·전자·IT 21개사, 산업·건축자재 20개사, 주방·생활용품 17개사 등 94개사가 참가했으며, 이 중 경기도 기업이 80개사다.

지페어 뭄바이에서는 15~16일 양일 간 사전 매칭을 통해 선정된 바이어와의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전시회에 방문하는 바이어와의 현장 상담을 통해 수출계약 성공률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현지 우수 네트워크를 보유한 ‘경기비즈니스센터(GBC) 뭄바이’를 통해 3000여개 사의 검증된 현지 바이어를 초청, 높은 계약성과가 예상된다.

박윤준 도 국제관계대사는 “인도는 2030년 미국, 중국에 이어 경제규모 기준 G3 달성이 유력한 국가로 인구 13억의 거대 시장이라는 점에서 앞으로의 성공가능성은 무궁무진할 것”이라며 “인도 유일 한국 상품전인 G-FAIR 뭄바이를 비롯해 신남방지역으로의 도내 중소기업 진출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