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전환기' 앞둔 EXID "모든 순간이 소중하다"
[E-핫스팟] '전환기' 앞둔 EXID "모든 순간이 소중하다"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5.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EXID가 개인 활동에 치중한 전환기를 앞두고 마지막 앨범 '위'를 발매했다.

EXID는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신보 '위' 발매를 기념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EXID는 최근 정화와 하니가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를 떠나기로 결정하면서 전환기를 맞게 됐다.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한 LE, 솔지, 혜린은 '위' 이후 당분간 개인 활동에 집중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미&유' 외에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 멤버들 모두 작사에 참여한 '위 아..', 또 '아끼지마', '어떻게 지내', '나의 밤', '내일해' 어반 믹스 버전, '미&유' 인스트루멘탈 버전 등 모두 6트랙이 수록돼 있다.

특히 수록 곡 '위 아..'는 전환기를 앞두고 완전체 컴백을 기다릴 팬들을 위해 EXID 멤버들이 각자의 파트를 직접 작사하며 팬들과 함께한 시간과 고마움, 미안함을 표현한 곡이라 의미가 남다를 터. 멤버 LE는 "솔지 언니의 경우에는 녹음을 하면서 눈물을 너무 많이 흘리더라. 그 날 녹음을 못 했다"고 털어놨다. 솔지는 "눈물이 너무 나올 때는 아예 옷으로 눈을 틀어막잖나. 눈물이 새어나오지 못 하게. 그 정도였다"면서 "슬픈 것도 슬픈 거겠지만 짠하다는 감정도 있었다. 앞에 녹음된 멤버들의 노래를 들으니 감정에 젖어들더라. 우리 얘기다 보니 더 눈물이 났다"고 설명했다.

전환기를 앞둔 마지막 앨범. 솔지는 "앨범을 작업하는 과정이 모두 소중했다. 멤버들도 다 그랬을 거라 생각한다. 서로 좋은 이야기도 많이 하고 소통도 하면서 좋은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하니 역시 "나도 솔지 언니처럼 너무 소중하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했다"며 "준비 과정도 그랬도 쇼케이스를 하는 이 순간도 너무 소중하다. 그래서 더 뜻 깊은 앨범이지 않나 싶다"고 이야기했다.

EXID는 신곡 '미&유'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사진=임민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