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EXID 정화-하니 "재계약 안 한 이유는 여러가지"
[E-핫스팟] EXID 정화-하니 "재계약 안 한 이유는 여러가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5.16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XID 멤버 정화(왼쪽)와 하니.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EXID의 멤버 정화와 하니가 소속사였던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를 떠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화와 하니는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된 신보 '위'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마이크를 든 하니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이라고 말한 뒤 잠시 침묵했고, 이를 본 다른 멤버 LE는 "우리가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정말 많이 했는데, 우리가 서로를 이해하고 인정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결정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역시 소속사를 떠나는 정화는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추후에 정리해서 알려드릴 예정이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EXID는 최근 정화와 하니가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를 떠나기로 결정하면서 전환기를 맞게 됐다.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한 LE, 솔지, 혜린은 '위' 이후 당분간 개인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EXID 멤버들은 이 날 쇼케이스에서 "전환기를 앞둔 마지막 앨범은 맞지만 팀이 해체하는 건 아니"라면서도 "앞으로 활동에 대해서는 여러 가능성을 놓고 논의하고 있다. 아직 구체적으로 나온 게 없어서 현재로선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멤버 하니는 "(같이 활동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노력해 봤는데 쉽지 않더라"면서도 "열심히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임민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