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나쁜 놈들의 전쟁..‘악인전’, 마동석 표 ‘묻지마’ 액션
[이런씨네] 나쁜 놈들의 전쟁..‘악인전’, 마동석 표 ‘묻지마’ 액션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5.16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영화 ‘악인전’(15일 개봉)은 외모와 달리 반전으로 귀여운 매력을 어필한 ‘마블리’ 마동석의 액션극이다. 기존의 이미지와 달리 악인으로 변신, 핏빛 액션을 펼친다. 김무열, 김성규 등 또 다른 악인들이 극에 힘을 보탠다. 인물의 서사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액션에 힘을 기울인 전개가 돋보인다. 때문에 자칫 불친절한 영화라고 느낄 수 있다.

‘악인전’은 조직 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가 우연히 연쇄살인마 K(김성규)의 표적이 된 뒤 살아나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형사 정태석(김무열)과 손을 잡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선과 악의 구분이 없다는 점이 이 영화의 특징이다. 범죄액션물에는 범죄를 소탕하는 ‘의인’이 있기 마련인데, ‘악인전’에는 선한 사람이 없다. 물론 정태석이 경찰로서 임무를 다하긴 하지만 착한 인물과는 거리가 멀다. 장동수도 마찬가지다. 자신을 죽이려 한 K를 잡기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 K 역시 아무 이유도 없이 살인을 일삼으며 희열을 느끼는 사이코패스적인 존재다.

영화 제목 그대로 악인들의 전쟁인 셈이다. 각기 다른 성향을 지닌 캐릭터들이 서로 뒤엉켜 있는 모습을 보는 재미가 있다. 청불 액션답게 주먹질이 오간다. 치고 박고 부수는 장면이 쉼 없이 이어진다. 군더더기 없는 액션은 보는 이들에게 쾌감을 선사한다. 특히 장동수, 정태석, K는 서로 다른 액션을 선보여 짜릿한 스릴을 선사한다. 마동석 표 묵직한 액션부터 김무열의 날카로움이 느껴지는 몸짓, 그리고 어떤 감정도 느껴지지 않는 K에 온전히 몰입한 김성규의 액션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인 만큼 수위도 세다. 폭력 묘사가 상세하게 이어지고, 전개도 다소 투박하다.

장르가 범죄액션인만큼 클리셰도 존재한다. 기존 작품에서 수 없이 봐온 액션과 인물 간 갈등 관계, 허술한 끝맺음 등이 단적인 예다. 초반에는 관객들의 긴장감을 자아내기 위해 공을 들인 티가 나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느슨해진다. 게다가 인물들의 서사에는 초점을 맞추지 않다 보니 캐릭터의 몰입도가 떨어지기도 한다.

영화 '악인전' 리뷰.
영화 '악인전' 리뷰.

다만 배우들의 앙상블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다.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는 영화 안에서 서로를 받쳐주고 이끄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킬링타임용 액션 영화로는 손색이 없으나 조폭과 형사의 공조라는 ‘참신한 소재’에 걸맞은 작품을 원한 관객이라면 실망할 수 있다. 러닝타임 110분. 청소년 관람불가.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