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슈펜, 6년간 신발 3300만족 판매↑ 슈펜 신발 판매량 서울-부산 12번 왕복할 거리
이랜드 슈펜, 6년간 신발 3300만족 판매↑ 슈펜 신발 판매량 서울-부산 12번 왕복할 거리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5.16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 슈펜, 론칭 6주년 맞아
이랜드 슈펜 6년간 3300만족 판매
이랜드 슈펜 연매출 1600억원
슈펜 매장 / 이랜드그룹 제공
이랜드 슈펜 매장 / 이랜드그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고예인 기자] 이랜드리테일의 신발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슈펜이 론칭 6주년을 맞았다.

이랜드리테일은 슈펜이 6년간 국내에서 판매한 신발의 수는 총 3300만족이며, 가방 및 잡화의 판매량까지 포함하면 6500만여 개의 상품이 판매됐다고 15일 밝혔다. 판매된 신발을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산 높이의 900배, 일렬로 줄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12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10만원에 가족(네 명)이 신발 한 켤레씩 장만할 수 있도록 하자”는 콘셉트에 소비자들은 기꺼이 지갑을 열었다. 이 가격에 신발을 팔아 작년 슈펜이 기록한 매출은 1600억원에 달한다. ‘한국 신발시장의 유니클로’라고 부르기도 한다. 실제 슈펜은 출발할 때부터 유니클로를 겨냥했다.

이랜드그룹은 슈펜을 내놓으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유니클로를 뛰어넘자.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이랜드 제품으로 도배할 수 있게 하자”는 목표를 내걸었다.

슈펜은 2013년 NC송파점에 1호점을 낸 지 6년 만에 연 매출 1600억원, 매장 수 50개의 신발 SPA 브랜드로 성장했다. 당시 이랜드그룹은 의류 중심으로 진행하던 SPA 사업을 신발, 잡화로 확대했다. 이를 통해 이랜드는 스파오, 미쏘, 후아유 등 의류, 신발, 잡화 등 패션 전 영역에서 SPA 브랜드를 갖췄다.

슈펜은 2035세대가 출근할 때 부담 없게 신을 수 있는 직장인 출근 구두부터 트렌디한 신발까지, 신발의 모든 것을 한 매장에서 보여준다. 기본형 스니커즈의 누적 판매량이 전체 신발 판매량의 30%를 넘고, 계절에 맞춰 출시하는 샌들, 겨울 신발, 협업 상품 등 트렌디 슈즈는 70%를 차지한다 .

슈펜 관계자는 "6년간 다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추어 상품의 라인업을 다양화한 것이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한 상품을 최단기간 매장에 선보인 것이 핵심"이라고 했다.

슈펜은 전 세계 생산기지 60곳을 드나들며 상품의 품질을 체크하고, 직소싱을 통해 가격을 낮췄다. 이를 통해 기본형 스니커즈는 1만원대, 여성 구두는 2만원대, 천연 가죽으로 만든 남성 구두는 5만원대 가격에 선보인다.

현재 슈펜의 상품을 담당하는 MD 및 구매 인원은 20여 명으로, 이들이 좋은 상품을 구하기 위해 6년간 비행한 거리를 합치면 총 665만km에 달한다. 이는 지구를 144바퀴 비행할 수 있고, 달까지 8번 왕복하고도 남는 거리다.

최근에는 참스, 아임낫어휴먼비잉, 빙그레 등 다양한 협업으로 트렌디하고 재미있는 상품을 찾는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