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최원영과 마지막 결전 펼치며 '다크 히어로' 탄생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최원영과 마지막 결전 펼치며 '다크 히어로' 탄생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5.1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닥터 프리즈너'
KBS 2TV '닥터 프리즈너'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남궁민이 인생 캐릭터를 새롭게 갱신 시키며 '닥터 프리즈너'를 마무리 했다.

지난 15일, KBS 2TV에서는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의 마지막 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선 나이제(남궁민)과 이재준(최원영)의 운명을 건 최후의 결전이 펼쳐졌다.

나이제는 이재준을 잡기 위해 제 발로 그를 찾아가는 등 목숨을 걸었다. 이재준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기 위해 특유의 언변으로 깐족거리면서 자극했다. 이어 나이제는 계획대로 이재준의 칼에 찔렸고, 이재준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길고긴 결전 끝에 나이제는 승리를 거뒀다. 교도소에 수감됐던 동안 이재준의 헌팅턴 병 발현을 돕는가 하면, 그동안 이재준이 벌인 악행의 증거와 의식이 돌아온 이재환(박은석)을 증인으로 세우며 이재준 몰아넣기에 성공했다. 결국 이재준은 친족 살인 미수로 긴급 체포됐고, 나이제는 마음의 책임감을 조금이나마 내려놓았다.

나이제를 연기한 남궁민은 이번 캐릭터를 통해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갱신했다. 칼에 찔려 고통스러워하는 모습부터 능청스러움, 가족을 향한 가슴 뭉클한 모습 등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남궁민의 대사 톤과 눈빛, 디테일한 표현력은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하기 충분했다. 이에 카리스마부터 가슴 따뜻한 인간적 면모까지 갖춘 나이제를 완벽하게 그렸다는 평이다. 

한편 16일 오후 10시에는 배우들과 제작진의 인터뷰, 미공개 메이킹 영상 등 촬영 뒷이야기가 담긴 '굿바이 닥터 프리즈너'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