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美 전면금지,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화웨이' 美 전면금지,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체인 보호 행정명령에 서명
美, 통신기술 보호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
미국, 간접적으로 화웨이 이슈 다시 꺼내나
화웨이. / 연합뉴스
화웨이. 15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통신기술 보호를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 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호하기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15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체인 보호’(Securing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and Services Supply Chain)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에는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내용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조치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겨냥한 조치로 보인다. 미중 간 ‘관세전쟁’이 다시 시작된 가운데, 미국이 ‘화웨이 이슈’를 건드리면서 양국의 긴장은 한층 고조될 전망이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호하겠다는 약속의 하나로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 행정부는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인프라와 서비스에 점점 더 취약점을 만들어내고 있는 해외의 적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이 행정명령은 특정 국가나 기업을 지칭하지 않았지만, 미국 관리들은 화웨이를 '위협'으로 지목하고 동맹국들에 화웨이의 5G(5세대) 네트워크 장비를 사용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로비를 해왔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8년 화웨이 부회장 멍완저우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구금 중 보석 석방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