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1분기 실적 부진…앞으로가 더 문제
카드사 1분기 실적 부진…앞으로가 더 문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5.1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카드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카드사 1분기 당기순이익이 453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0억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가 카드사에 반영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16일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롯데, 우리, 하나 등 7개 전업 카드사 공시를 보면 1분기 당기순이익은 45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억원(0.7%) 감소했다.

업계 1위인 신한카드는 1년 사이 순이익이 169억원(12.1%) 줄었다. 연체율 증가로 충당금을 더 많이 쌓은 탓도 있지만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이 컸다. 신한카드는 1분기에만 수수료 수익이 312억원 감소했다.

중소형 카드사는 더욱 부진했다. 중금리 대출이나 다른 부대사업을 벌이는 대형사와 달리 중소형사는 주로 가맹점 수수료 수익에 의존한 영향 탓이다.

롯데카드는 167억원(38.7%), 우리카드는 153억원(38.9%), 하나카드는 73억원(28.6%) 순이익이 급감했다.

반면 현대카드 1분기 순이익이 6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381억원(146.0%)이나 증가했다.

현대카드는 최근 해마다 1분기에 500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냈다. 다만 지난해 1분기에 디지털 인력을 대거 채용하고 대손 비용이 많이 늘어나 순이익이 261억원에 그쳤다.

현대카드의 올 1분기 실적 개선에는 일회성 요인도 반영됐다. 지난해 4분기에 정규직 200여명을 감축했고, 온라인 발급 비중이 증가하면서 모집비용도 280억원 정도 감소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비용 절감에 기인한 불황형 흑자"라며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올 1분기에 53억원 정도 줄었다"고 말했다.

삼성카드도 이번에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로 88억원(7.9%) 늘었다. 내실경영에 집중해 이익 감소 폭을 최소화했다는 게 삼성카드의 설명이다.

하지만 올 1분기에 법인세 환입금 85억원이라는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순이익을 냈다 .

국민카드 역시 63억원(8.8%) 순이익이 증가했다. 이는 작년 1분기에 있었던 희망퇴직 관련 비용 100억원가량이 이번에 없었기 때문이다. 이를 감안하면 국민카드는 이번 1분기에 순익이 줄어든 셈이다.

카드사들은 앞으로가 더 문제라는 입장이다.

1분기에는 수수료율 인하가 적용된 2월부터 인하 효과가 반영된 데 반해 2분기부터는 온전히 3개월 실적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자동차, 이동통신, 대형마트, 항공사 등 대형 가맹점과 수수료 협상 결과에 따라 수수료를 환급해줘야 하기에 손익 부담은 더 커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