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이인영·나경원 원내 대표 예방... 국회 정상화 필요성 역설
오신환, 이인영·나경원 원내 대표 예방... 국회 정상화 필요성 역설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5.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이인영 예방해 "맥주 잘 사 주는 형님 돼 달라"
오신환 "국회 정상화 위해 민주당이 먼저 손 내밀어야"
오신환-이인영 원내 대표. 16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 대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표를 예방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 대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 대표를 만나 국회 정상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 대표는 16일 이인영 원내 대표를 예방해 “자유한국당이 극한 대치로 장외로 나갔는데, 다시 들어오도록 하는 데는 이 원내 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우리가 형식과 제한 없이 일단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 대표는 ‘밥 잘 사 주는 누나’, 이인영 원내 대표는 ’맥주 잘 사 주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 주시면 좋지 않겠느냐”라면서 “그 과정에서 양당 대표를 오가며 연락을 취하는 심부름을 잘 하겠다”고 했다.

이인영 원내 대표는 “오신환 의원이 원내 대표로 선출되면서 국회 운영을 책임지는 원내 대표단 구성이 완료됐다”며 “키맨이 등장했다고 생각하고 말씀을 경청하고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호프 타임도 좋고, 경우에 따라서는 원내 대표뿐 아니라 선배들과 새로운 국회 문화를 만들어 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오신환 원내 대표는 나경원 원내 대표와 만나서도 국회 정상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했던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나 원내 대표는 사과를 흔쾌히 받아 주시면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꼬가 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 대표는 이에 “국회를 제대로 잘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라며 “제대로 열어서 국회 본연의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함께 지혜를 모아 가자”라고 답했다. 나 원내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오신환 신임 원내 대표 체제가 국회 비정상에서 정상으로 돌아가는 데 있어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경원-오신환 원내 대표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