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위너가 바라본 소속사 YG의 위상
'컴백' 위너가 바라본 소속사 YG의 위상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5.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얄궂은 상황이다. 팬들에게 올해 두 번이나 컴백을 하겠다고 철썩같이 약속했는데 소속사가 연초부터 시끄러웠다. 새 앨범 '위'를 들고 나온 그룹 위너 이야기다.

위너는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취재진과 만나 앨범을 낸 소회와 각오를 밝혔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연초부터 회장 양현석의 탈세 논란과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대표이사로 있던 클럽 버닝썬에서의 폭행 사건, 마약 유통 정황, 승리의 성매매 알선 및 횡령 혐의 등으로 시끄러웠다. YG엔터테인먼트와 승리는 현재 결별한 상태지만 그 과정에 이르기까지 소속사 내부는 시끄러웠을 터다.

강승윤은 이에 대해 "특별한 어려움은 없었다"며 "우리는 작업실도 사옥과 분리돼 있다. 앨범을 낼 때는 늘 부담이 된다. 혼란스러운 상황에 대한 부담은 따로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회사에 많은 이들의 시선이 몰리면서 사생활적인 면에서 힘들기도 했을 것 같은데 "별달리 (회사가) 우리에게 조심하라는 얘기도 안 했다. 하던대로 잘 살았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한 기자는 이 자리에서 'K팝 계에서 YG엔터테인먼트의 위치'에 대해 물었다. 줄곧 민감한 질문에도 능숙하게 대처하던 강승윤은 조심스러운 듯 머뭇걸리면서도 "우리는 우리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고 회사의 위상에 대해선 글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후 송민호가 대신 마이크를 들고 "위너만 보자면 위너는 위너의 위치에서 열심히 하고 있는 것 같다. 아마 그 질문에 부합하는 그룹은 블랙핑크 아닐까 싶다. 미국에서 투어를 잘하고 있는 후배 그룹이다. 동생들이니까 응원도 하고 있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서 K팝 내에서 YG엔터테인먼트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K팝의 한 아티스트 그룹으로서 우리도 K팝과 YG엔터테인먼트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음악도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위너는 16일 신곡 '아예'를 내고 8개 음원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