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바이오 40조 투자’ 인천 송도 셀트리온 바이오밸리 조성
셀트리온, ‘바이오 40조 투자’ 인천 송도 셀트리온 바이오밸리 조성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5.17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2030년까지 바이오분야에 40조 투자
셀트리온 인천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
셀트리온 2030년까지 바이오분야 40조 투자 / 픽사베이
셀트리온 2030년까지 바이오분야 40조 투자 / 픽사베이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제약바이오 사업에 40조원을 투자한다고 16일 밝혔다..

명실상부한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나서고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기 위한 전략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2030년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 '비전 2030'을 공개했다.

로드맵의 골자는 ▲인천 송도에서 바이오 의약품 사업에 25조원 ▲충북 오창에서 화학합성 의약품 사업에 5조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각각 투자한다는 것이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전 세계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선포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 합성의약품에 5조원, 원격의료와 빅데이터 구축 등 U(유비쿼터스)헬스케어 사업에 10조원 등 총 40조원이 투자된다.

인천과 충청북도를 거점으로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 송도에 건립 예정인 3공장 규모를 12만L에서 20만L로 확대하고, 시설 확장에 총 6조원을 투자해 장기적으로 국내외에 연간 100만L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기지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약 11만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셀트리온그룹은 공장 증설에 따른 생산인력 8000명과 R&D 인력 2000명 등 1만 명을 직접 채용하고, 10만명을 간접고용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최대 2조원 규모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펀드를 마련해 바이오 벤처를 키우겠다는 의지도 내보였다.

서 회장은 “2020년까지 미래에셋그룹과 5 대 5로 2000억원 규모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데 2025년까지 5000억원, 2030년까지 2조원으로 증액할 계획”이라며 “한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지원해 바이오산업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 학교와 연계해 R&D 및 공정 전문가 육성에도 집중하며, 국내 제약사가 셀트리온의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수출 활로 개척에도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셀트리온의 선제적 투자와 약속이 새로운 이정표가 되고 국민에게 희망을 줬으면 좋겠다”며 “셀트리온에 이어 다른 제약바이오기업들의 투자가 계속돼 한국 산업 용광로에 다시 불이 붙길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