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 개최
금감원,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 개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5.1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 16일 증권, 선물회사의 감사부, 준법감시부 소속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증권, 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업계와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반기별로 증권, 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2019년 금융투자부문 검사업무 운영방향 등을 안내하고 업계의 애로, 건의사항을 폭넓게 청취했다.

금감원은 기업들이 자체감사를 통해 스스로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올해 검사방향과 중점검사 사항 안내하고, 지난해 실시한 내부감사 협의제도 운영결과를 전달, 지속적이고 실효성있는 운영을 유도키로 했다.

또한 증권회사의 부동산 투자 리스크 관리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최근 부동산 경기하강 가능성 등에도 불구하고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부동산 투자규모 및 인력을 확대하는 등 쏠림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국내외 부동산 익스포져가 큰 증권사에 대해 투자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등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워크숍을 통해 증권, 선물회사가 금융감독원의 검사방향과 중점검사 사항을 공유함으로써 자율시정기능을 제고하고, 부동산 쏠림 등 잠재 리스크요인을 철저히 관리함으로써 회사가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과 투자자 보호 책임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