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낮 한 때 돌풍 동반한 강한 비 내려
[제주날씨] 낮 한 때 돌풍 동반한 강한 비 내려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날씨, 낮 한 때 송당·신례 300㎜ 넘는 강수량
제주날씨, 제주국제공항에 강풍특보 내려 항공편 지연 운항 중
제주날씨, 동부 앞바다 풍랑경보로 격상
/
제주날씨. 18일, 제주에 강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려 항공편과 선박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제주에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져 항공편과 선박편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8일 0시부터 오전 10시까지 제주시 송당에 314mm의 폭우가 쏟아졌다고 말했다. 같은 시간 서귀포시 신례 308mm, 태풍센터 291mm, 한라산 삼각봉 281mm, 성판악 274mm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항공기상청은 제주국제공항에 강풍특보를 내려 20여편의 항공편이 지연 운항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제주 동부 해상에 풍랑경보를 내렸다. 제주운항관리센터는 제주 기점 우수영·완도·마라도 등을 연결하는 대·소형 여객선 5척의 운항을 통제했다. 행정안전부는 어선 출항을 금지하고, 해안가 낚시꾼이나 야영객에는 안전지대로 대피하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강한 비구름이 시간당 40km 내외의 속도로 동북 동진하면서 제주 육상을 거쳐 점차 동쪽 바다로 빠져나가고 있다면서 정오를 기해 제주 남부와 북부에 내려진 호우경보를 해제했다.

한편 기상청은 지금까지 제주 산간 및 동부의 호우 특보와 제주 육상의 강풍주의보를 유지했으나 오후부터 점차 비가 그칠 것으로 보여 이를 해지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