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발명 의욕 고취 '2019 발명의 날' 행사 개최
현대·기아차, 발명 의욕 고취 '2019 발명의 날' 행사 개최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5.1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특허 수상자들이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기아차
우수특허 수상자들이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기아차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현대·기아차가 연구원들의 기술 발명 의욕 고취를 위해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17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2019년도 제10회 발명의 날 행사를 열고, 우수특허들에 대한 포상을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R&D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사내에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발명의 날 행사를 진행해왔다. 이 행사를 통해 지금까지 출원 공개된 특허는 누적 1만7500여건에 달한다.

올해 발명의 날 행사에는 지난해 특허 출원된 3000여건의 아이디어들이 경쟁을 펼쳤다. 현대·기아차는 엄정한 특허평가 절차를 통해 등급을 매겨 의장기술와 재료기술, 변속기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22건의 특허 제안을 일차적으로 선별했다. 이중 상위 6건의 우수특허가 최종결선에 진출했다.

최종심사는 특허평가 등급과 프레젠테이션 이후 진행된 문자투표 점수를 합산해 진행됐다. 그 결과 △대상 김도회 책임연구원 △최우수상 차동은·강민우 책임연구원 △우수상 하경구 파트장, 박상준 책임연구원, 김균하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으며, 최우수상 수상자 2명에게는 각 200만원, 우수상 수상자 3명에게는 각 100만원이 수여됐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발명의 날 행사를 통해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는 동기를 지속적으로 부여하고, 미래자동차 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