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공급 아파트 두 채중 한 채는 분양가 9억원 초과"
"올해 서울 공급 아파트 두 채중 한 채는 분양가 9억원 초과"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5.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 분양가별 분양비중./자료=직방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 분양가별 분양비중./자료=직방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올해 서울에서 분양되는 민간아파트 중 9억원이 초과되는 아파트가 전체 분양 물량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직방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서울에 분양된 9억원 초과 민간아파트의 비중이 2015년 12.9%, 2016년 9.1%, 2017년 10.8%, 2018년 29.2%, 2019년 48.8%로 나타났다.

다만 2018년과 2019년의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중 증가는 다른 성격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90%는 강남 3구에 분양했지만, 올해는 한강이북 서울의 비중이 73.6%로 늘어났다.

강남3구 민간분양아파트 중 분양가 9억원 초과 비중은 지난해 92.2%로 정점을 기록했으나, 올해 76.4%로 줄었다.

반면 한강이북 서울은 지난 2017년 용산과 성동구의 대형 고가 아파트 분양이 이뤄지면서 9억원 초과 아파트가 12.6%로 늘어난 것을 제외하고는 2018년까지 10% 미만이었지만, 올해 45.4%로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한강이북 서울은 기존 한강과 맞닿아 있는 마포 및 용산, 성동, 광진 외에도 서대문과 동대문 등 도심으로 분양가 9억원 초과 분양 사례가 확산됐다.

분양가격 별로는 8억원 초과~11억원 이하 구간의 비중이 커지는 반면 6억원 초과~8억원 이하 구간은 올해 들어서 급감했다. 분양가 6억원 초과~8억원 이하는 지난해 33.4%에서 올해 4.4%로 줄어들었다. 분양가 8억원 초과~11억원 이하는 지난해 22.3%에서 올해 44.9%로 두배가 증가했다.

전용 84㎡아파트의 분양가격대별 비중을 보면 지난해까지 8억원 이하가 2015~2017년 70~80%대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강남3구 아파트 분양비중이 증가한 지난해는 45.4%로 절반 이하로 줄었다. 올해는 17.0%로 비중이 더 하락했다. 이에 반해 분양가 8억원 초과~12억원 이하는 올해 72.2%로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이 같은 분양가 상승세의 배경에는 신규 분양 아파트에 대한 높은 선호도에 따른 양호한 청약 실적이 있다는 평가다. 또 대량 택지지구 조성으로 공공이 직접 분양가를 책정하고 분양에 나서는 방식으로 분양가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서울에서는 쉽지 않은 것도 분양가 상승 요인으로 파악된다.

직방 관계자는 "크게 상승한 서울 아파트 분양가는 청약당첨자들에게 자금 조달에 대한 부담을 키우고 있다"면서도 "청약성적에 비해 저조한 계약실적이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 분양가격 책정 전략과 기조가 현재와 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