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 MBK-우리은행 컨소시엄 재선정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 MBK-우리은행 컨소시엄 재선정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5.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 컨소시엄이 재선정됐다. /사진=롯데카드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 컨소시엄이 재선정됐다. /사진=롯데카드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MBK파트너스-우리금융지주 컨소시엄이 롯데카드를 인수한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를 MBK파트너스 컨소시엄으로 변경했다.

롯데지주는 롯데카드 지분 93.78% 중 경영권을 포함한 투자지분 매각과 관련해 한앤컴퍼니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나 지난 13일 배타적 우선협상기간이 만료해 MBK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통보했다고 이날 정정공시했다. 

사모펀드의 인수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한앤컴퍼니 한상원 대표가 탈세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점 등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카드·손해보험 매각에 나선 롯데는 이달 초 한앤컴퍼니와 JKL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한앤컴퍼니가 지난 2016년 엔서치마케팅을 KT 자회사 나스미디어에 매각한 것과 관련해 법적 논란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금융 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지연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올해 10월까지 매각을 마무리해야하는 상황에서 최대 두 달 가량 걸리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늦춰지면 롯데 측 부담도 커지기 때문에 거래 완결성을 우선해 우협 변경에 나선 것이다.

롯데그룹으로서는 일반 지주회사의 금융회사 주식 소유를 금지한 공정거래법에 따라 올 10월까지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 등 금융계열사 지분 매각을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에서 시간을 끌기가 어려웠다. 10월까지 거래를 종결하지 못하면 1000억원 이상의 과징금을 물어야 하기 때문이다.

IB업계에 따르면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의 추가 제안은 가격 측면에서 한앤컴퍼니보다 낮게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지주 측은 "구체적인 협상 조건에 대해서는 우선협상 대상자와 협의할 예정이며, 향후 구체적인 결정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공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