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4연승 페트르 얀 “존 리네커, 몸보다 머리가 커… 코리 샌드하겐, 아마추어 같아”
UFC 4연승 페트르 얀 “존 리네커, 몸보다 머리가 커… 코리 샌드하겐, 아마추어 같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5.21 18:38
  • 수정 2019-05-21 19:41
  • 댓글 0

UFC 밴텀급 랭킹 9위 러시아 출신 페트르 얀
UFC 존 리네커, 코리 샌드하겐 향해 도발
“리네커, 머리 너무 커… 샌드하겐, 허점 많아”
UFC 정찬성 제자 손진수 꺾어 국내 유명세
UFC 페트르 얀. /UFC 페트르 얀 인스타그램
UFC 밴텀급 랭킹 9위 페트르 얀(사진)이 UFC 라이벌들에게 광역 도발을 시도했다. /페트르 얀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UFC 4연승을 질주 중인 러시아 출신 밴텀급 파이터 페트르 얀(26)이 체급 내 랭커들을 향해 광역 도발을 시도했다.

얀은 최근 미국 종합격투기 매체 ‘MMA파이팅’의 팟캐스트 ‘Eurobash’에 출연해 언제든지 맞대결이 가능한 밴텀급 랭킹 10위 존 리네커(29)와 6위 코리 샌드하겐(27)을 겨냥해 비아냥댔다.

먼저 리네커를 두고 “그의 머리는 몸보다 더 크다”면서 “그를 맞히는 건 어렵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우 큰 머리를 가졌고 주먹을 크게 휘두른다”라며 “내겐 쉬운 상대”라고 덧붙였다. 리네커의 신체적인 특징을 ‘디스’했다.

이번엔 샌드하겐으로 총구를 돌렸다. “그가 싸우는 걸 처음 봤다. 그는 타격가다. 좋은 타격 스타일을 갖췄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아마추어처럼 싸운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리네커와 경기에서 수백번도 더 펀치를 맞혔으나 큰 타격을 주지 못했다”며 “그는 포인트 쌓기에 집중하는 파이터 같다. 그의 레슬링과 그래플링에서 허점을 발견했다”라고 설명했다.

얀이 언급한 리네커와 샌드하겐은 지난달 27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50(UFC on ESPN+ 8)에 출전해 맞대결을 펼쳤다.

샌드하겐이 2-1(28-29, 29-28, 29-28) 스플릿 판정승을 거두며 단숨에 랭킹을 6위까지 끌어 올렸다. 밴텀급 파이터로서 큰 키(180㎝)를 가졌다. 160㎝ 리네커를 체격에서 오는 이점으로 손쉽게 요리했다. 팔다리도 길다. 정석에 가까운 뛰어난 안면 가드가 특징이다.

얀은 2월 체코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45(UFC on ESPN+ 3)에서 베테랑 파이터 존 닷슨(35)에게 3라운드 종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며 4연승 금자탑을 쌓았다. 밴텀급 랭킹 9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9월 UFC 두 번째 경기에선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의 제자 손진수(26)와 싸워 3라운드 종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따냈다. 이후 승승장구 하면서 한국팬들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얀은 UFC와 계약한 뒤 리네커와 맞대결을 1순위로 원했으나 지금은 그 생각이 사라졌다고 ‘Eurobash’에서 밝혔다. 타겟을 샌드하겐으로 바꿨다. “미래에 그를 혼쭐 내겠다”라고 강조했다. 일단 얀은 다음달 9일(한국 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리는 UFC 238에 출전해 랭킹 7위 지미 리베라를 상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