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재 사업에서 협력사와 손잡는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재 사업에서 협력사와 손잡는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2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소재 사업 해외 플랜트 시장 ‘협력사 상생 협력’ 나서
기술력 갖춘 중소 협력사 발굴 통해, DBL 기반 사회?경제적 가치 추구 목표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전기차 배터리용 셀을 들고 있다 / 제공=SK이노베이션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전 세계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배터리 및 분리막 생산거점 확보 현장에 협력사와 손 잡는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중국, 유럽 등으로 확장 중인 배터리, 소재사업 건설현장에 국내 중소 플랜트 전문 협력사들과 함께 진출하는 ‘협력사 상생 협력’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는 협력사 상생 협력 모델은 국내 중소 협력사 위주로 함께 해외에 진출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그간 배터리, 소재 설비 건설은 성장해온 기간이 짧고, 관련 설계 경험을 보유한 업체 수가 적은 배터리 및 소재산업 특성상 대형 건설사가 설계부터 시공까지 맡아 왔다. 사실상 중소 업체들은 참여 기회 조차 얻기 힘든 환경이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러한 국내 배터리, 소재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건전한 경쟁을 통해 밸류체인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관련 기술을 보유하거나 성장가능성이 높은 중소 협력사를 육성해야 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SK이노베이션은 기술력은 뛰어나지만 배터리 공장 건설에 참여할 기회를 얻기 힘들었던 중소업체를 발굴해, 다수의 해외 배터리공장 설계 경험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업체로 키워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 4월 분사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도 현재 중국 창저우에 건설 중인 분리막(Lithium-Ion Battery Separator, LiBS) 공장 설계를 위해 중소 협력사들과 계약을 협의 중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재사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게 된 데는 최고의 공장을 설계하고 건설, 유지?보수 등에 힘써준 협력사가 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과 협업하는 경쟁력 있는 중소 협력업체들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향후 SK이노베이션은 설계 협력사 뿐 아니라 시공, 유지, 보수 등에 높은 기술력을 갖춘 중소 협력사를 발굴해, SK그룹이 추진하는 DBL(Double Bottom Line)에 기반한 사회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