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토론토대와 기업용 AI 공동연구 진행
LG, 토론토대와 기업용 AI 공동연구 진행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5.2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용 인공지능 분야 공동연구 MOU 체결
사무 자동화와 공장 지능화...기업용 인공지능 연구 나선다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토론토 대학교 와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연구 양해각서 를 체결했다./사진=LG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토론토 대학교 와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연구 양해각서 를 체결했다./사진=LG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LG그룹이 인공지능(AI) 미래기술 확보를 위해 캐나다 토론토대와 공동연구에 나선다.

LG는 22일(이하 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 2019’에서 토론토 대학교와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LG와 토론토대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등을 통한 사무 자동화 ▲오차 없이 제품을 제조하고 검증하는 공정 설계 ▲부품 현황과 업무 순위 등을 고려하여 스스로 학습하며 최적화하는 공장 지능화 등 기업용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지난해 8월 문을 연 LG전자의 ‘토론토 인공지능 연구소’와 오는 7월 신설되는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 연구소’에서 본격적인 인공지능 연구가 진행될 전망이다. 전자는 제품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하고 후자는 산업과 물류, 제조현장에 적용되는 기업용 인공지능 연구를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LG는 토론토 대학교의 우수한 연구 성과와 캐나다의 인공지능 관련 인프라와 인재 유치에도 힘쓴다. 토론토 대학교는 인공지능의 대부로 불리는 제프리 힌톤(Geoffrey Hinton) 교수를 배출하는 등 인공지능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전방위 협업에 나서고 있다.

LG는 전사적 차원에서 인공지능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4월 LG사이언스파크 산하에 인공지능 조직인 ‘AI담당’을 신설하고, AI 인력을 채용하는 등 투자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AI담당’은 그룹의 중장기 인공지능 전략 수립 및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가며, 계열사 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조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크리스토퍼 입(Christopher Yip) 토론토 대학교 부총장은 “LG와 미래 원천 기술을 빠르게 확보하고, 함께 인재를 육성해 나가면서 고객과 기업 등 최종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연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은 “인공지능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통한 혁신과 미래 준비를 위한 원동력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인공지능 관련 미래 기술 선점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