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서울 장기요양 재가노인 이동지원 시범사업 착수
복지부, 서울 장기요양 재가노인 이동지원 시범사업 착수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5.24 12:30
  • 수정 2019-05-2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과 MOU 체결…27일부터 운영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보건복지부가 오는 27일부터 서울시에 거주하는 장기요양 재가 노인을 대상으로 장기요양 이동지원(이하 ‘돌봄택시’) 시범사업 운영을 개시한다.

‘장기요양 재가급여’는 고령, 노인성 질병 등으로 일상생활을 혼자 하기 어려운 노인 등의 가정을 방문해 신체 및 가사활동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24일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과 양해각서(MOU, Memorandum of Understanding)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돌봄택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 ‘돌봄택시’란 집에서 생활하는 장기요양 어르신이 외출할 경우에 이용할 수 있는 전용차량 서비스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휠체어에 탑승한 상태에서도 이용할 수 있어, 외출 시 겪는 어려움을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시범사업은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서울시에 거주하는 장기요양 1~4등급 재가급여 이용자(4월 기준 7만209명)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차량 운영 시간은 평일(주 5일) 오전 7시~오후 7시까지이며, 미리 ‘모두타 돌봄택시 예약센터’(☏1522-8150)를 통해 예약한 뒤에 이용할 수 있다. ‘모두타’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에서 운영하는 돌봄택시 명칭이다.

이용 요금은 중형택시 요금에 5000원이 추가된 금액이며, 시범사업 기간 내에는 본인 부담금 없이 월 5만 원 내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거주 장기요양 1~4등급 재가 노인 또는 가족이 시범사업에 참여하려면 24일부터 서울시내 국민건강보험공단 지사(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을 할 경우에는 본인 확인 등 간단한 절차를 거쳐 이동지원서비스 요금 납부를 위한 전용카드를 발급 후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돌봄택시 시범사업은 민·관 협업으로 노인돌봄강화 공익사업을 추진한 사례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은 휠체어탑승설비를 갖춘 50대의 특장차량을 부담하고, 예약을 위한 콜센터도 운영한다.

공익사업을 위한 목적에 호응해 50명의 기사 모집에 170명 이상이 지원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양성일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모두가 차별 없이 기본적인 권리를 누릴 수 있는 포용국가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도 병원 방문을 비롯한 외출권이 충분히 보장돼야 한다”며, “장기요양 이동지원 시범사업(돌봄택시)이 노인 돌봄기반 구축을 위한 민·관 상호협력의 새로운 모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충석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우리 조합원들이 평생 해온 택시사업으로 주변의 노인들에게 도움을 드린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