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PAC 5G 서밋‘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기술·노하우 전수
SKT, 'APAC 5G 서밋‘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기술·노하우 전수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5.2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통신사 기관, 단체에 5G 상용화 기술 및 노하우 전수
자사 5G 특화기술, 네트워크 보안, 5G 킬러 서비스 소개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SK텔레콤(SKT)은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리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APAC 5G 서밋’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유력 통신사에 대한민국의 5G 상용화 핵심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한다고 28일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이 28일 'APAC 5G 서밋'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과정 및 스마트팩토리, 모바일엣지컴퓨팅, 슈퍼노바 등 5G 특화 기술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이 28일 'APAC 5G 서밋'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과정 및 스마트팩토리, 모바일엣지컴퓨팅, 슈퍼노바 등 5G 특화 기술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APAC 5G 서밋은 아시아 태평양의 ICT(정보통신기술)를 대표하는 GSMA,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일본·싱가포르·말레이시아 정부, NTT도코모(일본), 텔스트라(호주), 청화텔레콤(대만), 싱텔(싱가포르), 5G 포럼 등 글로벌 20여 개 통신사와 기관, 단체가 국가 차원의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SKT는 이 행사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까지의 준비 과정과 교훈, 장애요인 극복 경험을 비롯 5G가 그릴 미래상, 기술 진화 방안 등을 참석자들에게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SKT, SK경영경제연구소, SK인포섹의 5G 관련 임원 약 10명이 발표와 토론자로 나선다.

특히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은 28일 APAC 5G 서밋의 첫 세션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과정 및 스마트팩토리, 모바일엣지컴퓨팅, 슈퍼노바 등 5G 특화 기술을 발표한다.

아울러 이용환 SK인포섹 대표는 5G 시대 네트워크 보안, 이종민 SK텔레콤 테크이노베이션그룹장은 클라우드 게임, 미디어·가상현실 기술 등 현재 개발 중인 5G 킬러 서비스를 소개하고, 글로벌 주요 관계자들과 협업을 모색할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한국의 앞선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전 세계 기업들과 5G 협력 체계를 더욱 탄탄히 다질 예정이다”라며 “한국의 5G 상용화 경험이 글로벌 5G 인프라와 생태계를 보다 빠르게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