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베트남에서 현지 투자자 초청행사 개최
신한금융그룹, 베트남에서 현지 투자자 초청행사 개최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5.2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국책연구소, 핀테크 기업 등 현지 기관/기업 전문가 참석
신한금융지주 류승헌 부사장(가운데)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신한금융지주 류승헌 부사장(가운데)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베트남에서 현지 투자자를 초청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28일 신한금융그룹은 "국내외 주요 기관투자자 및 애널리스트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에서의 진출 성과와 향후 성장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27일부터 이틀 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Investor’s Day(투자자 초청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현지 전문가로부터 베트남 경제전망 및 자본시장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신한금융그룹의 베트남 진출 성과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베트남의 씽크탱크이자 국책연구소인 사회경제정보망센터(NCIF, National Center for Socio-Economic Information and Forecast)의 당뚝안(Dang Duc Ahn) 부원장이 직접 베트남 경제 전망에 대해 생생한 설명을 더해 투자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핀테크 산업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신한금융 '혁신금융프로젝트'의 일환인 글로벌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 '신한 퓨처스랩 베트남'이 후원하는 베트남 핀테크 기업 '업업앱(UpUpApp)'과 베트남에서 최대 벤처캐피탈 회사로 성장하고 있는 '비나캐피탈 벤처스(Vina Capital Ventures)'가 참여해 베트남 핀테크 산업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설명하는 등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자회사인 신한은행의 총 당기순이익 중 약 14%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거두었으며 특히 신한베트남은행은 2018년에 950억원(전년대비 27.1% 성장)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며 폭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신한베트남은행의 현지직원 지점장으로 구성된 점포가 30개 중 14개, 전체 1725명의 직원 중에서 현지직원 비중이 97%를 차지하는 등 자산, 고객, 직원의 과감한 현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애널리스트는 "베트남에서 신한금융의 젊은 역동성을 느꼈고 차별화된 글로벌 전략을 이해할 수 있었다"며 "특히 베트남에서의 성과는 철저한 현지화를 통해서 이뤄낸 결실로 혁신 성장의 성과가 해외까지 확장된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