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 ‘갑질’ 논란…’양치질 제한·모니터 오픈’ 황당 규칙
삼성전자 임원 ‘갑질’ 논란…’양치질 제한·모니터 오픈’ 황당 규칙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5.2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A상무의 황당 규칙
"점심시간 외엔 양치질 금지" "모니터 볼 수 있도록"
삼성전자 "사태 인지하고 조사중...엄정 조처할 것"
지난 15일 소셜미디어 ‘블라인드’에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소속 A상무의 근무 규칙을 비판하는 글이 게시됐다./사진=블라인드
지난 15일 소셜미디어 ‘블라인드’에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소속 A상무의 근무 규칙을 비판하는 글이 게시됐다./사진=블라인드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삼성전자 임원이 소속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근무 규칙을 강요하고 폭언을 일삼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회사가 조사에 나섰다.

최근 소셜미디어 ‘블라인드’에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소속 A상무의 근무 규칙을 비판하는 글이 게시됐다.

‘A상무 규칙 누적중’이란 제목의 게시글엔 “점심시간엔 식당에 조금이라도 빨리 체킹하면 개인 KPI(근무평점) 감점” “오전엔 업무 외에 사업장 나갈 시 감점” “점심시간 외엔 양치하지 마라” “컴퓨터 본체를 아래로 내려 모니터를 볼 수 있게 해라” 등 다소 황당한 근무 규칙 7가지가 나열됐다.

해당 게시글의 댓글에는 A상무가 부장급 직원에게 업무 지시를 내리는 과정에서 자재 도구를 던지거나 폭언을 하기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특히 근무 시간에 기록되지 않는 생산라인으로의 출근을 우회적으로 강요하거나 연차 휴가를 제출할 때는 ‘대면보고’를 하라는 등 부당한 지시가 있었다는 댓글도 다수였다.

A상무의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삼성전자는 지난 20일 관련 사업부 직원을 모아 간담회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A상무는 양치질 규칙에 대해선 “오후 2시까지는 내가 양보하겠다”고 답했으며 의자에 아무것도 걸지 말라는 규칙에 대해서는 “직원들의 옷이 상할까봐 그랬다”는 변명을 내놔 직원들의 분통을 샀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또다른 임원 B씨가 “(이러한 규칙은) 업무량이 많아 발생한 사태인데 업무량은 쉽게 줄이지 못한다” “왜 여러분은 실력이 LG만큼 늘지 않느냐”고 지적해 소통을 위한 간담회의 취지를 무색하게 했다고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사태가 악화되자 지난 24일 생활가전사업부 직원들에게 ‘조직문화에 대해 반성한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회사 차원에서도 사태를 인지하고 조사 중”이라며 “결과에 따라 필요할 경우 엄정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