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제54회 '발명의 날' 표창 수상
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제54회 '발명의 날' 표창 수상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5.28 12:33
  • 수정 2019-05-28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최초 발명유공 단체부문 대통령 표창, 개인부문 국가지식재산위원장 표창 수상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조수형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장이 제54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조수형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장(가운데)이 제54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우리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제54회 '발명의 날' 표창을 수상했다.

28일 우리은행은 "지난 27일 특허청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4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발명유공 단체부문과 개인부문에서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발명의 날 기념식은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국가행사로 국가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적이 있는 발명유공자에 대해 산업훈장,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의 시상이 이루어진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발명·특허 유관단체장, 발명가 및 학생 등 총 60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은행은 ▲디지털금융 혁신을 위한 연구 개발 투자 ▲국내외 상표 브랜딩을 통한 국제 경쟁력 제고 ▲사내 전문가를 통한 양질의 지식재산권 창출 등을 높게 평가 받아 발명유공 단체부문에서 최고 상격인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더불어 조수형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장은 우리은행의 브랜드와 지식재산권을 담당하고 있는 임원으로서 우리은행의 국내외 상표 출원과 특허 출원에 있어 그 공로를 인정받아 발명유공 개인부문에서 국가지식재산위원장 표창을 받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모든 임직원이 지식재산권 창출과 활용에 많은 관심이 있었기에 금융권 최초로 발명의 날 기념 표창을 받을 수 있었다"며 "금융 분야의 지식재산권 창출을 통해 대한민국 금융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