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일본해' 표현…외교부 "동해 병기" 재강조
트럼프 '일본해' 표현…외교부 "동해 병기" 재강조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2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연설 중 일본해(Sea of Japan) 언급
외교부 "동해 병기돼야"
/
트럼프 일본해.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본해' 표현이 논란이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본해' 표현이 논란이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요코스카에 있는 미 해군기지를 방문해 연설하던 중 동해(East Sea)를 가리켜 일본해(Sea of Japan)라고 표현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당신들은 황해(Yellow Sea), 일본해(Sea of Japan), 동중국해(East China Sea)와 남중국해(South China Sea)를 위풍당당하게 순찰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동맹국인 미국 대통령이 한·일 간에 첨예하게 표기법에서 맞서는 동해를 '일본해'로만 지칭한 것이다.

이에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동해 표기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현재로서 동해는 병기돼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 측은 동해 병기에 대해 "확인해보겠다"고만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