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공원서 시민들 위협·공격했던 들개 포획 성공
인천대공원서 시민들 위협·공격했던 들개 포획 성공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29 21:32
  • 수정 2019-05-29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시민들 공격했던 어미 들개 1마리 새끼 7마리 포획
어미 들개, 최근 출산으로 예민했던 상태
/ 픽사베이
인천대공원 들개. 29일 인천대공원에 출몰해 시민들을 공격했던 들개가 포획됐다. / 픽사베이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인천대공원에 출몰해 시민들을 공격했던 들개가 포획됐다.

인천시 산하 인천대공원사업소는 "29일 낮 12시께 인천시 남동구 장수동 인천대공원 내 관모산에서 어미 들개 1마리와 새끼 7마리를 포획했다"고 밝혔다.

포획된 어미 들개는 검은색 성견으로 새끼를 낳은 지 얼마 안 돼 예민한 상태였다.

앞서 인천대공원에서는 지난 22일 한 여성이 갑자기 나타난 들개에 물려 상처를 입은 바 있다. 또 지난 18일에도 들개가 나타나 반려견을 공격한 뒤 반려견과 함께 있던 시민에게 달려들었다. 해당 시민은 놀라 넘어지면서 머리와 손 부위를 다쳤다.

인천대공원사업소 측은 이들을 포함해 최근 인천대공원 관모산 일대에서 발생한 들개 피해 사고가 총 4건인 것으로 파악했다.

사업소와 남동구는 전날 저녁 산행하던 시민으로부터 들개를 봤다는 제보를 받고 산을 수색한 끝에 어미 들개와 새끼들을 붙잡았다.

인천대공원사업소 관계자는 "포획된 들개가 목격자들이 본 것과 똑같은 검은색 성견이어서 사람을 공격한 들개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유기견을 발견하는 즉시 출동해 포획할 수 있도록 관할 구청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시는 들개 1마리 포획 시 50만 원을 지원하기로 전문 업체와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