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러시아 차량 공유 사업 진출...완성차 업계 '최초'
현대차, 러시아 차량 공유 사업 진출...완성차 업계 '최초'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5.3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현대 모빌리티’ 브랜드 런칭
현대자동차가 러시아 차량공유시장 진출을 위해29일(현지시간) 러시아 첨단산업의 메카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 차량 공유 스타트업 법인 신설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러시아 차량공유시장 진출을 위해29일(현지시간) 러시아 첨단산업의 메카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 차량 공유 스타트업 법인 신설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동남아, 인도, 중동을 넘어 러시아 차량 공유 사업에 진출한다. 완성차 업계 최초로 러시아 모빌리티 시장에 뛰어들게 됐다.

현대자동차는 29일(현지 시간) 러시아 첨단산업의 메카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 차량 공유 스타트업 법인 신설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는 러시아의 실리콘밸리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 내에 ‘현대 모빌리티 랩’을 신설해 모바일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하반기에 차량 공유 서비스인 ‘현대 모빌리티’ 브랜드 런칭을 통해 러시아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현대 모빌리티’는 러시아 완성차 업계 최초 메이커 주도형 차량 공유 서비스다. ‘시승 → 자유 기간제 사용 → 정기 구독 → 구매’에 이르기까지 구매 전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편리하게 공유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러시아 차량공유 등록 차량은 18만대로 3년만에 277% 증가했다”며 “현대차는 러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런칭을 통해 완성차 판매에서 서비스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미래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선도적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