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진행 중’… 포르투갈 vs 남아공 1-1 팽팽 ‘포르투갈 PK 실패’
‘후반 진행 중’… 포르투갈 vs 남아공 1-1 팽팽 ‘포르투갈 PK 실패’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6.01 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투갈 남아공] 포르투갈, 전반 19분 레앙 선제골
[포르투갈 남아공] 남아공, 후반 8분 몬야네 동점골
전반 19분 선제 득점에 성공한 포르투갈 레앙(오른쪽). /FIFA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대한민국과 F조에서 경쟁하는 ‘우승 후보’ 포르투갈과 ‘최약체’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이 서로 간 맞대결에서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포르투갈과 남아공은 1일(한국 시각)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 자리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후반전 현재 1-1로 팽팽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선제골은 포르투갈이 가져갔다. 전반 19분 하파엘 레앙이 오른쪽 측면에서 낮게 찔러준 동료를 패스를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놓치지 않고 밀어넣어 남아공 골문을 열었다.

전반전이 포르투갈의 1-0 리드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에 들어서자 남아공의 반격이 시작됐다. 남아공은 후반 8분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제임스 몬야네가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하며 균형을 맞췄다.

전열을 가다듬은 포르투갈은 후반 15분 VAR 판정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 역전 기회를 잡았지만, 키커로 나선 조타가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20분까지 진행 중인 현재 두 팀은 여전히 1-1 스코어를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