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리버풀전 라인업 변화 없이 후반 시작… 루카스 모우라 후반 11분 교체 투입
토트넘, 리버풀전 라인업 변화 없이 후반 시작… 루카스 모우라 후반 11분 교체 투입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6.02 05:31
  • 수정 2019-06-02 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리버풀 UEFA 챔피언스리그 단판 결승
손흥민-해리 케인 선발 출전
후반 11분 루카스 모우라 교체 투입
전반 2분 만에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은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 /UEFA 챔피언스리그 트위터
[토트넘 리버풀] 전반 2분 만에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은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 /UEFA 챔피언스리그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나선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라인업 변화 없이 후반전을 맞았다.

토트넘은 2일(한국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단판 결승전에서 전반 2분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른 시간 실점 뒤 수차례 공격을 시도했으나 무위에 그쳤다.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의 몸놀림은 무거웠다. 손흥민 역시 크게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토트넘 선수들의 발이 가볍지 못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교체 카드 없이 후반전에 임했다.

반면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후반 13분 부진한 공격수 로베르토 피르미누를 빼고 디보크 오리기를 투입했다. 이어 4분 뒤 지오르지노 바이날둠을 불러들이고 제임스 밀너를 들여보네 중원을 강화를 꾀했다.

리버풀이 두 장의 교체 카드를 활용하자 토트넘도 시동을 걸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11분 해리 윙크스를 빼고 모우라를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