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내수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티볼리 효자"
쌍용차, 내수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티볼리 효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6.0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볼리 내수 3977대, 올해 월 최대 실적 기록
"베리 뉴 티볼리 출시 등 성장세 이끌 것"
Very New TIVOLI./사진=쌍용자동차
Very New TIVOLI./사진=쌍용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3월 이후 3개월 연속 내수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특히나 티볼리가 효자 역할을 하며 실적을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쌍용차는 지난 5월 내수 1만106대, 수출 2232대(CKD 포함)를 포함해 총 1만233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수출 라인업 개편에 따른 수출 물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4.6%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 판매가 지난 3월 이후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전년 누계 대비로는 9.8%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코란도는 물론 티볼리 브랜드의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4.1%, 누계 대비 14.1% 등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는 3977대가 판매되며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수출은 현재 라인업 개편이 진행되고 있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으나, 코란도에 대한 해외 론칭을 앞둔 만큼 점차 회복될 전망이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전반적인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 출시를 통해 내수 판매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베리 뉴 티볼리 출시를 포함해 하반기에도 신차 라인업 확대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오는 4일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