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혁신위원회, 학기 중 주중대회 참가 금지·소년체전 개편 권고
스포츠 혁신위원회, 학기 중 주중대회 참가 금지·소년체전 개편 권고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6.04 10:48
  • 수정 2019-06-04 11:04
  • 댓글 0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는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권고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가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스포츠혁신위는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교 체육을 정상화를 위한 6대 권고안을 발표했다. 지난달 7일 체육계 (성)폭력 관련 스포츠 인권 분야 권고안을 내놓은 데 이어 2차 권고다. 2차 권고안은 한국 엘리트 스포츠의 뿌리인 학교 스포츠의 정상화가 체육계 패러다임 전환의 핵심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마련됐다. 

스포츠혁신위는 ▲학생 선수의 학습권 보장 ▲체육특기자 제도 개편 ▲학교운동부 운영 및 관리 ▲학교운동부 지도자 처우 개선 ▲학생의 스포츠 참여 활성화 ▲전국스포츠대회 운영 등 6가지 사안을 시행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먼저 학생 선수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학기 중 주중 대회 참가 및 개최를 전면 금지하고, 최저학력제 도달 학생만 대회 참가를 허용하도록 촉구했다. 또 학생 선수의 대회 참가, 훈련시간, 전지훈련 등 1년 계획을 학교 교육계획안에 포함하고 주말 대회 운영을 위한 재정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학교 스포츠의 '비정상성'이 경기실적 중심의 체육특기자 진학 시스템에서 있다고 보고 경기력은 물론 내신성적과 출결, 면접 등을 반영한 종합적 선발시스템으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다만 시행에 앞서 3년 6개월의 예고기간을 두도록 했다. 

학교 운동부 개선 방안으로는 ▲정규수업 후 훈련 실시 ▲주중 훈련시간 및 휴식시간 규정 마련 ▲주말 대회 참여 시 출전일수만큼 학생 선수·지도자 휴식 보장 ▲혹서기 혹한기 대회 개최 및 훈련 최소화 ▲합숙소 전면 폐지 및 원거리 학생만 제한적으로 기숙사 허용 ▲학교 운동부 지도자에 대한 불법 찬조금 금지 등을 요구했다.

또한 학교 운동부 지도자 고용 불안정 문제 개선을 위해 예산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일반 학생의 스포츠 참여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스포츠클럽과 운동부가 모두 참여하는 종목별 통합 대회 개최와 이를 위한 선수등록제도 개선 추진 ▲매년 학교스포츠클럽 활동에 참여하는 학생 비율 목표 설정 및 결과 공표를 제안했다. 

스포츠혁신위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전국소년체육대회(소년체전)가 소기의 교육적 목적보다 우수 선수 조기 발굴에 치중했다고 봤다. 이러한 인식에 기반해 소년체전을 학교 운동부와 학교스포츠클럽이 참여하는 '통합 학생스포츠축전'으로 확대 개편하고, 중등부와 고등부를 참가시켜 기존의 소년체전 초등부는 권역별 학생스포츠축전으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문체부를 비롯한 정부 관련 부처는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세우고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체육 경기단체 등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실효성 있는 방안을 실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