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어음 핫하네...KB증권, 하루만에 5000억원 목표치 달성
발행어음 핫하네...KB증권, 하루만에 5000억원 목표치 달성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6.0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KB증권은 지난 3일 판매를 시작한 ‘KB 에이블(able) 발행어음’이 하루만에 1회차 발행 목표치인 5000억원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인 초대형 투자은행(IB) 가운데 세 번째로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시장에 진출한 KB증권은 전날 첫 번째 발행어음 상품을 선보였다. 이 발행어음은 판매 하루만에 조기 완판됐다.

KB증권 관계자는 "큰 호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고객 수요가 높은 만큼 빠른 시일 내에 2회차 발행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KB증권은 올해 발행어음 시장에서 총 2조원 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발행어음은 초대형 IB가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발행하는 만기 1년 이내의 단기 어음을 말한다. 은행 예·적금 상품처럼 가입 시점에 이자가 확정되지만, 발행 주체가 증권사여서 예금자 보호 대상은 아니다.

증권사는 발행어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중소기업 대출, 부동산금융, 비상장사 지분매입 등 다양한 분야 투자에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