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미래 성장 이끌 R&D 로드맵 발표
GC녹십자, 미래 성장 이끌 R&D 로드맵 발표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6.0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GC녹십자 CI/사진=GC녹십자 제공

[한스경제 임세희 기자] GC녹십자가 미래 성장을 이끌 연구개발(R&D)의 방향성을 구체화했다.

GC녹십자는 지난 3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콘래드서울호텔에서 국내 기관투자자와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하고 지속 가능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R&D) 전략을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GC녹십자가 투자자 대상으로 대규모 기업설명회를 연 것은 지난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GC녹십자는 혈액 그리고 백신제제, 희귀의약품 등 세 가지 주력 사업 분야에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3년 동안 임상 승인 7건과 품목 허가 신청 8건, 출시 5건의 R&D 성과를 달성할 예정이다.

더불어 백신 사업 부문에서는 수입 백신의 자급화, 내년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두백신을 통해 현재 10% 수준인 세계 수두백신 점유율을 끌어올리겠다고 발표했다.

GC녹십자는 희귀질환 분야에서 그동안 쌓아온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출혈성 및 대사성 희귀질환 신약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이 부분은 지난해 신설한 'RED'(Research & Early Development) 본부를 중심으로 오는 2022년까지 임상 승인과 글로벌 기술수출 등 각각 2건을 계획하고 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현재 집중하고 있는 파이프라인이 지속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