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신상 공개 결정…‘이영학, 안인득, 김성수 다음 사례’
고유정, 신상 공개 결정…‘이영학, 안인득, 김성수 다음 사례’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05 23:54
  • 수정 2019-06-05 23:54
  • 댓글 0

고유정,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신상 공개 될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 씨의 신상이 공개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 씨의 신상이 공개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36?여)의 신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제주지방경찰청은 5일 오전 외부위원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공개 대상은 얼굴과 이름, 나이, 성별이다. 다만 사진을 별도로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 노출 시 마스크나 모자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한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2는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신상 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최근 사례는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안인득(42),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김성수(29), '어금니 아빠' 이영학(36) 등이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신상 공개로 피의자 인권과 가족?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비공개 사유를 충분히 고려했으나 피의자의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해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피의자의 정보를 해킹하거나 가족 등 주변 인물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개하는 경우 형사 처벌될 수 있다"며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고 씨는 지난달 25일 저녁 제주시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여러 장소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