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스타필드 하남·고양에서 U+5G·U+tv 체험존 운영
LG유플러스, 스타필드 하남·고양에서 U+5G·U+tv 체험존 운영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6.07 15:31
  • 수정 2019-06-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하남점 중앙 광장, 오는 22일부터 내달 14일까지 고양점 중앙 광장서 각각 운영
LG유플러스는 내달 14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점 및 고양점에서 U+5G와 U+tv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전시존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 사진=LG유플러스 제
LG유플러스는 내달 14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점 및 고양점에서 U+5G와 U+tv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전시존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 사진=LG유플러스 제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LG유플러스는 내달 14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점 및 고양점에서 U+5G와 U+tv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전시존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신세계 스타필드와 제휴를 통해 이달 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하남점 중앙 광장에서, 오는 22일부터 내달 14일까지 고양점 중앙 광장에서 U+5G 및 U+tv 체험존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하남점과 고양점은 각각 60평(198㎡), 80평(270㎡) 규모의 공간으로 구축된다.

이번 체험존은 5G 실감형 서비스인 ▲ U+AR존 ▲ U+VR존, 4G에서 인기를 끌고 5G향으로 진화된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를 포함한 ▲ 3대 미디어서비스존, 이통3사의 VR 서비스를 비교할 수 있는 ▲ 비교불가 U+5G존, U+tv 아이들나라와 넷플릭스를 즐길 수 있는 ▲ U+tv존 등 5개 공간으로 구성돼있다.

특히 VR 헤드셋을 통해 손나은, 차은우 등 유명 연예인을 눈앞에서 보듯이 오붓한 1:1 데이트를 즐기고, 극한의 공포로 폭발적인 인기를 기록했던 ‘옥수역 귀신’과 네이버에서 연재되며 마니아층을 형성한 ‘목욕의 신’ 등 주인공 시점으로 웹툰 시청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U+AR 앱에서는 청하, B1A4 신우 등 아이돌을 비롯해 장도연과 유세윤 등 인기 개그맨까지 TV 속 연예인이 3D로 나타나 실제 내 눈앞에서 보는 듯한 생생함을 제공되며 자유롭게 360도 회전도 가능하며 퍼포먼스 영상도 감상도 제공된다.

또 5G 콘텐츠 서비스로 한층 진화돼 고화질 중계 시청이 가능한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도 즐길 수 있게 된다. 특히 올해 새롭게 단장한 U+프로야구는 홈 밀착영상·경기장 줌인, U+골 프는 스윙 밀착영상·코스 입체 중계, U+아이돌Live은 아이돌 밀착영상·3D VR 등 5G 특화 기능이 제공된다.

U+tv존에서는 IPTV 키즈서비스인 ’아이들나라’와 넷플릭스가 전시된다. 아이들나라는 아이들의 교육에 도움이 되는 많은 창의·융합형 콘텐츠를 제공해 고객만족도 1위를 기록했으며, 넷플릭스는 국내 IPTV 중 LG유플러스에서만 시청이 가능하다.

또 체험공간의 중심에는 부루마블 형식의 ‘스타마블’판이 준비된다. 100% 당첨 이벤트존으로, 5개의 체험공간을 완료할 때마다 스탬프를 획득, 총 스탬프 개수만큼 대형 주사위를 돌려 이동한 칸의 경품을 받는 방식이다. VR 헤드셋, 리더스 마스크팩, 나따오비까 에그타르트 등 다양한 경품이 준비돼있다.

감동빈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2팀장은 “5G에 대한 고객의 궁금증 해소를 위해 직접 체험이 필수 요소라고 판단돼 인구가 밀집된 공간에서 적극적인 체험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5G 콘텐츠가 끊임없이 개발되는 만큼, 보다 다양한 연령층이 찾는 곳에서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존에는 지난달 말 종료된 강남역 인근에서 운영된 대형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높은 호응을 받았던 ‘비교불가 U+5G’존도 마련된다. LG유플러스와 경쟁사의 5G 기반 VR 콘텐츠를 블라인드 테스트 형식의 체험을 통해 고객이 스스로 비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