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여성가족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 체결
KB증권·여성가족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 체결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6.07 16:57
  • 수정 2019-06-07 16:57
  • 댓글 0

KB증권 박정림 KB증권 사장(왼쪽부터), 허인 KB국민은행 행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김성현 KB증권 사장이 7일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정림 KB증권 사장(왼쪽부터), 허인 KB국민은행 행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김성현 KB증권 사장이 7일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B증권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KB증권은 여성가족부와 7일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사에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기업 내 일·생활 균형 지원 강화’, ‘성별균형 보직관리 및 여성 임원 확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식은 박정림, 김성현 KB증권 대표와 허인 KB국민은행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약식에 앞서 조직 내 성별 다양성 제고를 위한 사내 정책 및 성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KB증권은 증권가 첫 여성 CEO를 배출하는 등 여성이 고위직까지 성장할 수 있는 일·생활 균형 직장 환경을 조성해 왔으며 여직원 근속연수도 14.6년으로 업계최장 수준이다. 이에따라 증권사 중 여성이 근무하기 좋은 직장으로 꼽힌다.

금번 협약을 통해 KB증권은 향후 부점장급 이상 여성 리더 비율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여성 리더 비율을 2020년까지 15%(2019년 현재 13%), 2022년 2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KB증권은 여성집행임원 선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경영진 후보군 중 여성비율을 확대할 예정이다. 여성 신입채용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정림 KB증권 사장은 “금융산업은 업무강도가 높아 일과 삶의 균형이 필요한 대표적인업종”이라며 “수평적 조직문화와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 조성을 통해 직원 만족도를 높이고 우수한 인재들이 자발적으로 오고 싶어 하는 회사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진선미 장관은 “금융권에 진출한 우수한 여성을 조직의 핵심인재로 성장시키겠다는 KB증권의 노력과 의지는 가까운 미래에 기업의 성장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며 “기업 내 성별 다양성을 높이는 것은 결국 성평등하고 다양성이 존중되는 사회, 다양한 인재들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하는 경쟁력이 높은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협약을 계기로 KB증권의 사례가 성별균형 확보를 위한 우수사례로 공유되고, 더 많은 금융기업이 동참하여 우리사회 전반에 성평등 조직문화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