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쏠편한 전세대출 맞춤 서비스’ 시행
신한은행, ‘쏠편한 전세대출 맞춤 서비스’ 시행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6.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이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대출을 출시하고 고객 맞춤 전세대출 추천 서비스를 개발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쏠편한 전세대출 맞춤 서비스’를 시행한다. /사진=신한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모바일 앱 쏠(SOL)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대출을 출시하고 고객 상황에 맞는 맞춤 전세대출 추천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대출은 대출보증을 통해 전세자금을 지원하고 반환보증으로 전세 계약 만료시 전세보증금을 안전하게 돌려받을 수 있는 2개의 보증이 결합된 상품이다.

이번 상품 출시로 깡통전세, 역전세가 심화되고 있는 요즘 고객이 집주인으로부터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금융권 최초 전세대출 3종(주택금융공사, 서울보증보험, 주택도시보증공사)을 모두 모바일화해 더 많은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몇 가지 설문에 응하면 고객의 상황에 가장 적합한 전세대출이 무엇인지를 안내해주는 ‘맞춤 전세대출 추천 서비스’를 통해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맞춤 전세대출 추천 서비스 및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대출 도입을 통해 어렵게만 느껴지던 전세대출을 모바일에서 더욱 간편하고 든든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전세대출 한도가 부족할 경우를 대비해 사전에 신용대출 한도를 제시하는 서비스도 탑재하는 등 ‘고객 퍼스트(First)’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