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수도권 3개 시도 '부동산 실거래 정보' 일원화
국토부-수도권 3개 시도 '부동산 실거래 정보' 일원화
  • 수원=김승환 기자
  • 승인 2019.06.1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계약일 기준 현황 자료 등 제공
국토교통부와 수도권 3개 시도의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가 11일부터 일원화 돼 공개된다. 사진은 국토부 실거래 공개정보 홈페이지 화면.
국토교통부와 수도권 3개 시도의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가 11일부터 일원화 돼 공개된다. 사진은 국토부 실거래 공개정보 홈페이지 화면.

[한국스포츠경제=김승환 기자] 국토교통부와 수도권 3개 시도의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가 일원화 된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는 11일부터 실거래 공개정보를 일원화 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시스템 간 차이 없이 국민들에게 동일한 실거래 정보가 제공된다.

그간 국토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는 같은 실거래 신고자료를 활용하면서도 국민들께 제공하는 실거래 공개정보 일부분이 서로 달라 정확한 실거래가 정보를 이용하는데 다소 혼란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와 3개 시도는 공개정보가 서로 다른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4차례에 걸친 회의 등 집중적인 논의를 거쳐 언제 어디서나 정확한 실거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해 왔다.

앞으로는 정보공개 시스템을 운영하는 국토부와 3개 시도가 시군구로부터 각각 데이터를 취합하는 기존 방식에서 국토부가 실거래가 데이터를 총괄해 취합한 뒤 이를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API 방식)하도록 개선했다.

특히 보다 정확하고 시기적절한 실거래가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계약일’을 기준으로 실거래가 정보 및 거래현황 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아울러 개인정보 보호범위 내에서 실거래가 정보 활용이 보다 확대될 수 있도록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서 10일 단위로 공개하던 계약일을 일 단위(계약일 명시)로 변경해 공개하는 등 국민이 필요로 하는 실거래정보를 어디에서나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국토부와 3개 시도는 지속적인 협업체계를 구축·운영해 실거래 관련 정책협의와 정보공개에 대한 문제점 및 해결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고 마련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정확한 실거래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만큼, 부동산 시장의 투명성 제고에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부-지자체 간 지속적인 협업체계 구축으로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등에 대한 협조도 일관되고 효과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