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1000억 투자
CJ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1000억 투자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6.10 13:54
  • 수정 2019-06-10 13:55
  • 댓글 0

[한스경제 임세희 기자] CJ헬스케어는 수액제 사업 강화 차원에서 1000억 원을 투자해 신공장을 설립한다고 10일 밝혔다.

신공장은 오송생명과학단지 안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만2893㎡(약 1만평)에 연간 5500만개의 수액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설립된다.

CJ헬스케어 임직원들이 오송 수액 신공장 기공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CJ헬스케어 제공

이로써 공장이 완공되면 CJ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 규모는 약 1억개까지 늘어나게 된다. CJ헬스케어는 오는 2020년에 신공장을 완공한 후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번 수액 신공장 건설은 CJ헬스케어가 지난해 4월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 진행하는 첫 대규모 투자다. 한국콜마는 계열사인 CJ헬스케어를 통해 화장품, 제약, 건강기능식품을 중심으로 하는 사업 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다.

변형원 CJ헬스케어 상무는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이라며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하고 시장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헬스케어는 지난 1992년 안전용기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