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란] 아시아 최강 맞대결, 역대 전적은?
[한국 이란] 아시아 최강 맞대결, 역대 전적은?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6.1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이란] 한국, 11일 오후 8시 이란과 맞대결
[한국 이란] 역대 전적 9승 8무 13패 '한국 열세'
[한국 이란] 한국, 이번 평가전서 명예 회복 이룰까
한국-이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1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이란과 평가전을 치른다. / KFA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아시아 축구의 패권을 다투는 한국과 이란이 맞대결을 펼친다. 이란과 역대 전적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은 이번 평가전으로 명예 회복을 노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1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6월 A 매치 두 번째 평가전을 갖는다. 이번 상대는 이란이다. 오는 9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치르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한국은 이란을 만나면 힘을 쓰지 못했다. 9승 8무 13패라는 역대 전적이 이를 말해 준다. 한국은 이란과 최근 10경기에서 5무 5패를 기록했다. 2011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1-0 승리했으나 연장 승부여서 공식 기록은 무승부로 남아 있다. 한국은 2011년 4월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이 부임한 이후 5경기에서 1무 4패에다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아시아의 호랑이’ 한국의 체면이 말이 아니다.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1위로 한국(37위)에 앞선다. 아시아 국가 중 가장 순위가 높다. ‘주먹 감자’로 유명한 전임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고 벨기에 출신 마크 빌모츠 감독이 부임한 변화도 있다. 앞서 빌모츠 감독은 지난 7일 시리아와 데뷔전에서 5-0 대승을 거두며 이란 팬들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빌모츠 감독은 10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한국이 막강한 상대지만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 패배를 가장 싫어한다. 지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승리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압박을 통해 골을 넣는 것을 중요시한다. 수동적으로 경기하기보다 우리 의지대로 경기하는 것이 중요하다. 공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자신의 축구 철학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평가전에서 벤투 감독은 한국 사령탑을 맡은 뒤 이란과 처음으로 만난다. 벤투 감독은 같은 날 기자 회견에서 “실험적인 선수 기용을 하더라도 우리만의 틀과 스타일을 유지할 것”이라며 “(평가전은) 월드컵 예선에서 올바른 선택을 내리기 위해 팀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란은 새로운 감독이 부임한 뒤 한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다. 사령탑이 바뀐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상대를 완벽하게 분석하기란 어렵다”면서도 “공격과 수비 등 기존에 이란이 가진 특징은 유지될 것이다. 이를 대비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국이 이란을 상대로 승리한 적은 지난 2005년 10월 12일이 마지막이다. 이란은 직전 평가전에서 대승하며 좋은 흐름이지만 과거 전력에 비해 힘이 다소 빠져 보인다는 평가도 있다. '에이스' 사다르 아즈문은 부상으로 평가전에 나오지 못한다. 이번이 이란을 꺾을 절호의 기회라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흘러나오고 있다.

벤투호의 측면 수비수 이용은 “이란을 이긴 지 오래됐다. 국민들의 관심 또한 높다. 압박감을 잘 이겨내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마크 빌모츠 감독 / K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