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한국화학연구원, 간질환·심부전 치료제 공동연구 협약 체결
휴온스-한국화학연구원, 간질환·심부전 치료제 공동연구 협약 체결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6.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임세희 기자] 휴온스는 한국화학연구원과 간질환 및 심부전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확대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왼쪽)와 한국화학연구원 김창균 원장 직무대행이 10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휴온스 제공

두 기관은 이날 간질환 치료제와 심부전 치료제 개발 등 2건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휴온스와 화학연구원의 간질환 치료제 기술이전 협약은 지난해 6월 체결한 '단백질 분해 플랫폼 기술(PROTAC)을 활용한 간질환 치료제 공동연구 협약'의 연장선이다.

휴온스는 지난 1년간 화학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간질환 치료에 효과를 보이는 단백질 분해 유도제를 발굴해 해당 후보물질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했다. 이에 휴온스는 화학연구원과의 추가 연구를 통해 간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더불어 휴온스는 화학연구원에서 개발한 심부전 치료에 쓸 수 있는 신규 화합물에 대해서도 기술이전을 받았다. 이 신규 화합물은 심부전 환자 중에서도 심장 기능 이상으로 인해 온몸에 충분한 혈액을 공급하지 못하는 심박출량 보존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됐다.

휴온스는 화학연구원에서 넘겨받은 화합물을 기반으로 심부전 신약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한국화학연구원과 밀접하게 협력할 것”이라며 “간질환, 심부전 치료제를 비롯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신약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