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순 행정2부지사, 중국 푸화 광둥성 선전부장과 교류 확대 논의
이화순 행정2부지사, 중국 푸화 광둥성 선전부장과 교류 확대 논의
  • 수원=신규대 기자
  • 승인 2019.06.1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정부 등 항일 유적지 공동 개발·보존 협의
광역자치단체 간 최초 무형문화재 국제교류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10일 저녁 수원시 팔달구 소재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푸화(傅華) 중국 광둥성 상무위원 겸 선전부장을 만나 경제·통상협력, 항일 유적지 공동개발·보존, 무형문화재 교류협력 등 양 지역 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경기도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10일 저녁 수원시 팔달구 소재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푸화(傅華) 중국 광둥성 상무위원 겸 선전부장을 만나 경제·통상협력, 항일 유적지 공동개발·보존, 무형문화재 교류협력 등 양 지역 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신규대 기자]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10일 저녁 수원시 팔달구 소재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푸화(傅華) 중국 광둥성 상무위원 겸 선전부장을 만나 경제·통상협력, 항일 유적지 공동개발·보존, 무형문화재 교류협력 등 폭넓은 범위에서의 양 지역 간 상생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지난 4월5일 마씽루이(馬興瑞) 광둥성장의 경기도 방문 시 이재명 지사와 논의했던 교류협력사업 확대 약속의 후속 조치다. 당시 양 지역은 경제통상·문화예술·과학기술 등 전면적 교류협력 확대에 합의한 바 있다. 

이날 도와 광둥성은 다양한 교류협력사업 후속 조치 중 첫 단계로 ‘무형문화재 교류협력 확대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지역은 무형문화재 초청 공연·전시 행사를 상호 개최하는 등 무형문화재 보호와 육성을 위한 교류를 활발히 추진할 방침이다.

그간 기초자치단체 간 무형문화재 국제교류는 있었지만, 광역자치단체 차원의 국제교류는 이번이 전국 최초 사례다. 

이화순 부지사와 푸화 선전부장은 지난 23년간의 활발한 교류가 양 지역 공동발전에 기여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며, 향후 무형문화유산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데 합의했다. 

이 부지사는 “경기도와 광둥성은 양국 내에서 경제·인구·무역 규모가 가장 큰 경제 성장엔진으로 상호 간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 핵심지역인 양 지역이 한중 지방 외교·협력 확대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이 부지사는 “양국은 항일 투쟁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소중한 친구”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광저우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등 미개발된 항일 유적지의 개발·보존을 함께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을 바탕으로 유럽연합(EU)과 같이 경제·안보·평화가 함께하는 국제 협력체를 구축해나가자는 이재명 지사의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 구상에 대해서도 광둥성의 적극적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푸화 선전부장은 “경기도와 광둥성은 23년간 두터운 우정을 쌓아온 한중 지방 교류협력의 모범 지역”이라면서 “기존의 교류 성과를 기반으로 경제통상, 과학기술, 문화, 청소년·대학생 등 미래세대 교류 등 다양한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나가자”고 밝혔다.

또한 광둥성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웨강아오대만구(港澳大灣區, 광둥-홍콩-마카오 경제권)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도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저녁에는 광둥성 민족악단의 방도 우호 공연이 도민 등 500여명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공연은 광둥성의 전통문화예술을 널리 알리고 도와 광둥성의 우호증진 및 문화예술교류 활성화를 위해 광둥성의 제안에 따라 추진된 것으로, 중국 최고의 실력과 명성을 보유한 전통문화예술 공연단체인 광둥성 민족악단이 경기도민에게 선사하는 첫 번째 공연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한편 도와 광둥성은 1996년 우호 협력 관계, 2003년 자매결연 관계를 수립한 이래 경제통상·관광·청소년·대학교류·환경·보건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이어왔다.